바이빗 : 성공을 위해해야 ​​할 일과하지 말아야 할 일 12가지

전기차를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미국 기업 테슬라가 7분기 보고서를 공시하였다. 이 보고서에서 가장 크게 관심을 끄는 것은 단연 가상통화에 대한 부분이다.

테슬라가 2분기 보고서에서 밝힌 가상통화 매입 크기는 17억달러로 약 2조8000억원에 달한다. 이 상황은 테슬라의 총자산 560억달러 준비 2.7%, 연매출액 314억달러 대비 4.3%에 해당한다. 비중 자체가 높아 보이지는 않지만 8조4000억원이면 웬만한 중소기업 수십개를 합친 크기다.

테슬라는 5분기에 8억4900만달러어치 암호화폐을 매각해 6억2400만달러의 차익을 거두었다. 수익률이 30%에 이른다. 한편 보유한 비트코인(Bitcoin)에서 2900만달러의 손실이 생성했다고 한다. 결론적으로 1분기 동안 비트코인(Bitcoin)으로 인한 순이익은 7억900만달러, 우리 비용 1190억원이다. 이 1억700만달러는 기업의 1분기 영업이익 증가에 기여했었다.

전기자가용를 생산해 판매하는 일이 주업이고 가상화폐 투자는 일종의 부업인데 무슨 수로 비트코인(Bitcoin)에서 생성된 손익을 영업외 수익이 아닌 영업이익에 반영했을까? 이는 테슬라가 비트코인으로 자가용 결제를 가능케 한 점에서 그 원인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영업활동에 가상통화가 결제수단으로 쓰이기 덕에 관련 손익을 영업이익에 적용하겠다는 취지로 보인다. 기가 막힌 전략이 아닐 수 없다. 테슬라는 7분기 영업이익 6억9400만달러를 기록했는데 탄소배출권 판매로 인한 수익 8억1100만달러와 가상화폐에서 생성한 순이익 8억400만달러가 없었다면 적자였기 때문이다.

또한 기업은 2분기 말 오늘날 15억9000만달러의 알트코인을 보유했다고 공시했었다. 공정가치는 무려 27억3000만달러나 되지만 금융자산이 아닌 디지털자산으로 처리했기 덕분에 취득원가 기준으로 재무제표에 반영했다. 결국 테슬라는 알트코인으로 19억5000만달러의 평가이익이 생성된 셈이다. 수익률이 무려 83%에 이른다. 우리 자본으로 환산하면 9조1000억원가량 된다. 이 자본은 테슬라 ‘모델 Y’를 1만8800대 이상 팔아야 벌 수 있다. 테슬라의 2분기 전체 판매량 18만4875대의 30%에 해당한다.

image

테슬라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거의 매일 가상통화와 연관된 얘기를 하는 것도 이해가 된다. 물론 더 큰 사진을 한편 위대한 꿈을 꾸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의 말 한마디에 출렁이는 알트코인 시세를 보고 있노라면 그저 선한 눈으로 바라보기는 어려울 것 같다.

테슬라의 1분기 회계시간이 끝나는 5월310일 알트코인의 시세는 8개당 1만8000달러대였으나 한 달이 지난 지금은 3만달러 이상 떨어졌다. 이에 따라 테슬라가 보유한 비트코인의 가치도 9조원 가까이 증발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아직은 취득원가 대비 이익구간으로 예상되지만 만약 더 떨어지면 손실이 생겨 영업이익을 감소시킬 것이다.

그렇게 되면 머스크를 포함한 테슬라 경영진도 큰 비난에 http://edition.cnn.com/search/?text=바이비트 직면할 것이다. 비트코인(Bitcoin)의 가치 하락은 테슬라의 손해를 일으키고 덩달아 기업가치도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다시 회복해 예전처럼 되면 유용하겠지만 급등락을 연출하는 시세와 가치에 대한 찬반 의견이 팽팽한 상황이라 예측이 바이비트 쉽지 않다.

가상통화가 미래의 중요한 결제수단이 될지, 그저 디지털 튤립으로 끝나버릴지 아무도 모르는 상태이다. 앞이 하나도 보이지 않는 길에서는 과속하지 말거나 돌아가야 한다. 삼성전자가 여유돈을 무려 110조원 이상이나 보유하고 있지만 예금과 적금 등에만 예치하는 이유도 그럴 것이다.